단상

자한당과 일부 언론의
과도한 이중 잣대는
그들에게 부메랑으로 돌아 갈 것이다.

한편 정부와 여당에서
균형을 갖고 적절하게
처리하는 모습에
정말 안심이 된다.